상단여백
HOME 국제
런던에 집결한 100만명 "브렉시트 반대 제2국민투표 해야"가디언 "英 역사상 최대 규모 집회" 유수 정치인들도 동참
  • 취재 / 손용선 기자
  • 승인 2019.04.01 21:01
  • 댓글 0

  이광빈 특파원 전성훈 기자 = 영국 수도 런던에서는 주말인 23일(현지시간) 100만명 이상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유럽연합(EU) 탈퇴 반대와 제2 국민투표 개최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정치권에서 브렉시트 이슈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국가적 혼란이 가중되자 시민들이 직접 행동에 나선 것이다.
  이들은 의회광장에 모여 '제2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집회를 한 뒤 도심에서 행진했다.
  시민들은 '시민에게 맡겨라' 등이 쓰인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며 브렉시트를 반대하는 구호를 외쳤다. 영국과 유럽 대륙 간 긴밀한 관계를 지지하는 내용이 적힌 팻말과 EU 깃발을 치켜든 시민들도 눈에 띄었다.
  "노동당의 톰 왓슨 부대표와 빈스 케이블 자유민주당 대표, 사디크 칸 런던시장,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 등 브렉시트에 반대해온 정치인들도 동참했다.
  경찰은 이날 자체 추산한 집회 참가자 수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제2 국민투표 지지단체 등은 약 100만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도 집회 참가자를 100만명 이상으로 추산하면서 "영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집회 가운데 하나"라고 보도했다. 주최 측은 심지어 2003년 2월 이라크전 반대 집회를 넘어서는 규모라고 주장했다.
  케이블 대표는 "계층과 연령을 떠나 전국 각지에서 엄청난 인파가 모여들었다"면서 "2016년도 1차 국민투표 때 불참했던 젊은 유권자들의 90%는 EU 잔류 쪽에 투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당 왓슨 부대표는 "테리사 메이 총리는 자신이 영국을 위해 목소리를 낸다고 말한다. 하지만 총리님, 창문 밖을 보시라. 커튼을 젖히고 TV를 켜라. 그리고 오늘 여기 모인 엄청난 인파를 보시라"라면서 "당신은 우리를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있지 않다"라고 비판했다.
  스터전 수반도 "메이 총리의 나쁜 '딜'이 야기하는 손실과 '노 딜'의 재앙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런던서 브렉시트 반대 행진.

취재 / 손용선 기자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