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울산 아파트서 화재 엄마와 자녀 2명 숨진 채 발견가장인 40대 남성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 이송

1일 저녁 화재가 난 울산 북구 한 아파트 안에서 일가족 4명 중 어머니와 자녀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되고 40대 아버지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께 "학생이 등교하지 않았다"는 신고가 울산 모 중학교로부터 접수됐다.

해당 학생이 사는 아파트로 경찰관들이 출동해보니 이 집 가장인 A씨가 문을 열어주지는 않고 자녀들이 집 안에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

경찰관들이 직접 확인을 재차 요청했으나 A씨가 거부하자, 경찰관들은 오후 8시 24분께 현관문 강제 개방을 위해 소방구조대에 협조를 요청했다.

구조대가 도착해 문을 열고 들어갔더니 집 안에는 연기가 나고 있었고, 방 안에는 A씨의 아내, 중학생과 고등학생인 두 자녀가 숨진 상태였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또 집 안에 불이 붙어 소방관들이 추가로 출동해 20여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은 주변인 진술과 부검 등을 통해 정확인 경위와 사망 원인을 밝힐 방침이다.

▲울산경찰청 112치안종합상황실.

변웅구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