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탈북민 개인정보 유출' 경북하나센터 "현재까지 피해사례 없어"통일부 "개인정보 변경 등 민원은 관계기관과 지원방안 강구"

통일부는 30일 탈북민 정착을 지원하는 경상북도 지역 하나센터에서 발생한 개인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 "오늘(30일) 현재까지 피해사례가 접수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경북하나센터에서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12월 27일부터 당사자에게 통지하면서 피해접수처를 계속 운영해오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개인정보 변경 방안에 대한 문의 등 일부 민원사항에 대해서는 관계기관과의 협력하에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에 따르면 경북하나센터에서 사용하는 PC 1대가 최근 악성코드에 감염돼, 컴퓨터에 저장돼 있던 지역 거주 탈북민 997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가 담긴 자료가 지난달 유출됐다.

해당 PC는 경북하나센터 직원이 외부에서 하나센터 기관 메일주소로 온 해킹 메일을 열람하면서 악성코드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달 17일 해킹 정황을 인지했으며, 경북도청·남북하나재단 등은 관계기관의 통보를 받고 이달 19일 현장조사를 하고 자료 유출 사실을 확인,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해킹의 주체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상북도 구미에 본부를 둔 경북하나센터는 경산시를 제외한 경상북도 내 22개 시·군의 탈북민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한 민간기관이 2010년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통일부는 하나원을 수료한 탈북민의 지역 적응을 돕기 위해 전국에 25개 하나센터를 두고 있다

▲탈북민 997명 개인정보 유출 피해(CG)

최규동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