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알록달록 겨울을 기다렸다"…부산 트리 축제 개막20m 범선 형태 메인 트리 불 밝혀…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부산 원도심 일대가 알록달록 화려한 빛으로 물들었다.

광복로는 이미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거리에는 캐럴이 울려 퍼졌고 오색빛깔 트리 앞을 가득 메운 시민들은 연신 사진을 찍으며 소중한 겨울 추억을 남겼다.

부산 대표 겨울 축제인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가 1일 오후 7시께 부산 중구 광복로 시티스폿 앞 메인무대에서 축제 상징인 높이 20m 대형 크리스마스트리 점등과 함께 화려하게 시작했다.

점등버튼은 소방관, 경찰관, 미화원, 어린이대표 등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함께 눌렀다.

점등식은 해군군악대 퍼레이드로 시작해 내빈 인사말, 점등 카운트다운, 시민 퍼레이드 순으로 진행했다.

올해 축제는 '기쁨 터지네 부산!'을 주제로 광복로 입구부터 총 3개 구간에 걸쳐 다양한 트리와 조명 구조물을 설치했다.

축제 10주년을 맞아 메인 트리는 '범선은 기쁨을 싣고'라는 주제로 높이 20m 범선 형태 트리로 제작됐다.

꼭대기 부분은 여러 갈래 레이스 형태로 꾸며 레이저쇼도 펼친다.

캐럴 경연대회, 데일리 점등 퍼포먼스, 소망 트리 적기 등 각종 시민 참여행사도 진행한다.

2009년 시작된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는 방문객을 끌어모으며 쇠락했던 광복로를 부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800만명이 축제를 찾아 부산을 대표하는 겨울 축제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매번 반복되는 축제 프로그램 때문에 점점 늘어나는 타 지역 빛 축제와 차별성을 둬야 장수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지적도 받는다.

축제는 내년 1월 6일까지 37일간 열린다.

▲지난해 열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사진.

명준표(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