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비철금속협회, 中알루미늄사 국내 진출에 "시장잠식 우려" 반발中밍타이그룹, 광양에 공장건립 추진…협회 "무분별한 외국인 투자유치"

중국 밍타이 그룹이 전남 광양에 알루미늄 생산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어 국내 알루미늄 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한국비철금속협회는 2일 입장 자료를 내고 "밍타이 그룹의 한국 진출로 향후 2∼3년 이내에 국내 알루미늄 업계에 심각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협회는 국내 알루미늄 산업의 고사가 우려된다면서 "무분별한 외국인 투자유치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밍타이 그룹은 최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과 입주 계약을 했다.

광양의 세풍일반산업단지에 400억원을 투자해 8만2천644㎡ 규모의 알루미늄공장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건축허가 심의를 거쳐 내년 1월 착공하는 일정이 순탄하게 진행된다면 내년 하반기부터 생산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철금속협회는 밍타이 그룹의 알루미늄 생산으로 국내업체가 막대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밍타이 그룹이 한국에서 생산하려는 품목은 국내업체와 전부 중복되는 데다, 향후 사업을 확대할 경우 이를 규제할 법적 수단이 없다"며 "가격 경쟁 우위의 거대 중국기업과의 경쟁으로 우리 기업의 기존시장이 잠식될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업계는 중국의 한국 진출 시도를 미·중 무역 전쟁의 연장 선상에서 보고 있다.

협회는 "최근 미·중 무역 전쟁의 여파로 중국 알루미늄 업체 대부분이 미국시장에서 고율의 덤핑 관세와 상계관세를 부과받고 있다"며 "미국 수출길이 막힌 중국기업들이 한국을 우회 수출 기지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협회는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국내 알루미늄 산업 보호의 필요성을 고려해 투자유치를 신중하게 결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광양 세풍산단 전경

권영덕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