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반환 보증금 너무 적어" 오피스텔에 불 지른 전 세입자월세 제때 내지 않아 보증금 거의 돌려받지 못한 데 앙심 품고
  • 취재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8.07.02 19:08
  • 댓글 0

월세를 내지 않아 되돌려 받은 보증금이 적은 데 불만을 품고 오피스텔에 불을 지른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 등의 혐의로 A(5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24일 오전 2시 10분께 부산 수영구에 있는 6층짜리 오피스텔 1층에 들어가 헌 옷 등에 라이터로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불을 지른 뒤 1층 주차장에 있다가 "전 세입자가 불을 질렀다"는 건물관리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오전 2시 18분께 순찰차 소화기 등으로 큰 불길을 잡은 뒤 오피스텔 입주민 10여 명을 대피시켰다.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은 오전 2시 25분께 완전히 불을 껐다.
  경찰은 인명피해는 없고, 1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봤다.
  조사 결과 이 오피스텔 1층에 세 들어 살던 A씨는 월세를 제때 내지 않아 보증금을 거의 돌려받지 못한 데 앙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처벌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건물 화재(PG).

취재 / 김민수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