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청주 70대 흉기 살해 용의자 동거녀 일주일만에 체포피해자와 두달 전부터 동거해 사건 발생 뒤 연락 끊고 잠적
  • 취재 / 양희덕 기자
  • 승인 2018.06.04 03:57
  • 댓글 0

  청주의 한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70대 남성 살인 사건의 용의자인 50대 동거녀가 경찰에 체포됐다.
B씨의 집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27일 살인 등의 혐의로 A(5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께 흥덕구 단독주택에서 함께 살던 B(76)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지난 20일 흥덕구 자신의 집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수사착수 일주일만인 27일 오후 4시께 충남 논산에서 은신 중이었던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B씨가 숨진 직후 주변과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이후 A씨는 휴대전화와 차량을 이용하지 않았다.
  A씨는 두 달 전부터 B씨와 함께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청주로 압송한 뒤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지난 20일 오후 3시 31분께 흥덕구 봉명동 단독주택에서 B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것을 그의 며느리가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아들은 경찰에서 "아내가 반찬을 가져다 드리려고 갔는데 아버지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현장에서는 피가 묻은 흉기가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B씨의 사인은 자창(흉기에 의한 상처)으로 인한 과다출혈로 밝혀졌다.
      경찰은 B씨가 살해된 뒤 연락을 끊고 잠적한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그의 행방을 추적해왔다.

청주 70대 흉기 살해 용의자 체포지난 27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70대 남성 살인 사건의 용의자를 경찰이 체포해 압송되고 있다.

취재 / 양희덕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