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경찰, 사드기지 진입로 확보 시도 주민과 또 마찰주민 100여명 집회, 경찰 시위도구 압수 내일 오전 장비·자재 반입할 듯
  • 취재 / 김삼용 기자
  • 승인 2018.05.02 05:45
  • 댓글 0

  경찰이 22일 오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진입로 확보에 나서면서 주민 등과 마찰을 빚었다.
  이날 마찰은 국방부가 23일 오전 사드 기지 시설공사와 관련한 장비와 자재 반입을 예고한 가운데 발생했다.
  장비·자재 반입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드 기지 주변에 긴장감이 다시 고조되는 분위기이다.
  경찰은 이날 오후 6시 40분께 초전면 소성리 사드 기지 앞 진밭교에 경찰력 300여 명을 투입해 사드 기지로 통하는 길에 있는 진밭교를 봉쇄했다.
  사드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 등이 오후 7시부터 진밭교에서 열리는 촛불 문화제에 참가하려고 모이던 시점이었다.
경찰은 주민이 다리 위에 설치하려던 시위 도구인 알루미늄 구조물 등을 압수했다. 이 과정에 주민 2∼3명이 다쳤으나 큰 피해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성주 사드와 관련해 소성리 일부 주민과 반대단체 회원의 도로점거 등 불법행위가 계속돼 경찰력을 동원해 이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강현욱 대변인은 "경찰이 촛불 문화제에 참석하려고 진밭교 부근에 도착한 주민들을 다리 위에 가뒀다"고 주장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오후 9시 30분께 집회에 합류하는 주민이 100여 명으로 늘어나자 경찰은 진밭교 주민을 둘러싸 추가 합류를 차단했다.
  진밭교에서 700여m 떨어진 소성리 마을회관에도 경찰력을 배치해 주민이 진밭교 쪽으로 이동하는 것을 막았다.
  진밭교 위 주민 100여 명은 경찰력 동원에 항의했다. 경찰은 "불법집회를 중단하라"는 경고 방송을 했다.
  경찰은 23일 예정된 사드 기지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앞두고 진입로를 확보하고 시위 도구를 압수하기 위해 진밭교에 경찰력을 투입한 것으로 보인다.
  길이 10m, 폭 6m인 진밭교는 사드 기지 정문에 있는 경찰초소로부터 200여m 떨어진 곳이다.
  지난 12일 사드 기지 장병 생활시설 공사를 위해 장비 반입을 시도할 당시 주민이 알루미늄 봉으로 만든 격자형 구조물에 한 명씩 들어가 경찰의 강제해산에 맞서 장비 반입이 무산된 바 있다.

대치 중인 주민-경찰22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인근 진밭교에서 경찰과 사드 기지 건설 반대단체 회원 주민이 대치하고 있다

취재 / 김삼용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