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대마초 피운 혐의 배우 기주봉 구속영장 기각전담판사는 "주거가 일정하고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
  • 취재 / 백종성 기자
  • 승인 2017.07.01 08:58
  • 댓글 0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배우 기주봉(62)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23일 기각됐다.
  이날 의정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나우상 전담판사는 "주거가 일정하고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4월 지인 A(62)씨에게 대마초를 받아 피운 혐의로 기씨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틀 뒤인 지난 14일 영장실질심사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기씨가 촬영 등 일정을 이유로 연기를 요청, 이날 심사를 받았다.
  기씨는 지속해서 혐의를 부인하다 뒤늦게 시인했다.
  기씨는 1991년에도 같은 혐의로 적발된 바 있다.
  경찰은 A씨에게 받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배우 정재진(64)씨를 구속, 최근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취재 / 백종성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