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혼자 가두고 식판 뺏고" 보육시설 '정서' 학대 증가경기 경찰, 보육시설 종사자 7만명 대상 아동학대 예방교육

아동학대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전체 신고사건은 1년새 2배 이상 느는가 하면 신체 학대뿐 아니라 정서적인 학대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1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아동학대 신고건수는 3천524건으로 전년 1천624건보다 2배 이상 늘었다.

또 지난해 1분기(1∼3월) 614건이던 신고건수는 올해 1분기 806건으로 31%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보육시설에서 발생한 사건은 2015년 153건에서 지난해 252건으로, 지난해 1분기 48건에서 올해 1분기 73건으로 각각 증가했다.

가정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보다 비율은 낮지만,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보육시설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가 점차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인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최근 보육시설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 사례를 보면, 신체적 학대뿐 아니라 아이를 가두거나 식사를 주지 않고 소리를 지르는 등 정서적 학대도 점차 늘고 있다.

실제로 최근 보육교사가 식사하려는 아동의 식판을 빼앗아 창밖으로 던지거나 아동을 훈계한다며 교실이나 조리실에 아이를 홀로 방치해 두는 등 정서적 학대를 한 사례도 형사처벌을 받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아동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6월까지 경기남부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보육시설 관계자 7만여 명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교육에 나선다.

경찰 관계자는 "각 경찰서 여성청소년 담당 부서 관계자와 학대예방 경찰관, 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 등이 보육시설 교사와 시설장 등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유형 및 사례, 학대 신고 의무자 준수사항 등에 대해 교육하게 된다"라며 "아동학대의 심각성과 그 폐해를 인식해 학대 근절에 다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라고 전했다.

박석환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