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수의 입은' 이기영, 검찰 동행해 동거녀 시신 수색 현장 검증

택시 기사와 동거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 송치된 이기영(31)을 수사하는 검찰이 6일 이기영과 동행해 동거녀 시신 수색 현장을 둘러봤다.

이기영은 이날 오후 4시 50분께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 관계자들과 함께 파주시 공릉천변 수색 현장에 도착했다.

수의를 입고 마스크를 쓴 이기영은 자신이 시신을 매장했다고 진술한 부근으로 이동했다.

수갑을 찬 손으로 검찰 관계자들에게 위치를 알려주고 땅을 파거나 고르는 듯한 손짓을 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모습이었다.

검찰 관계자들은 이씨와 약 20분간 현장을 둘러본 후 떠났다.

이씨는 지난해 8월 7∼8일 파주시 집에서 집주인이자 동거하던 5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공릉천변에 유기하고, 지난해 12월 20일에는 음주운전을 하다가 접촉사고가 난 60대 택시 기사를 합의금을 준다며 집으로 데려와 살해한 뒤 시신을 옷장에 숨긴 혐의로 구속 송치됐다.

송치 전날 이씨는 동거녀 시신 유기 방법에 대한 진술을 번복하며 파주시 공릉천변의 구체적인 장소를 매장 위치로 지목했다.

경찰은 굴착기와 수색견 등을 투입해 3일간 현장을 집중 수색했으나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기영의 손택시 기사와 동거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이기영이 6일 오후 경기도 파주 공릉천변에서 검찰 관계자들에게 시신을 매장했다고 진술한 부근을 손으로 가리키고 있다.

윤화연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