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조검찰
구속집행정지 중 도주한 'P2P 사기' 블루문 펀드 대표 검거

투자금 돌려막기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구속집행정지로 풀려난 틈을 타 도주한 개인 간 거래(P2P) 업체 대표가 약 3개월 만에 검거됐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블루문 펀드 대표 김모(44)씨를 강원도 모처에서 검거했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100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됐고, 같은 해 12월 20일 부친의 장례식 참석을 이유로 법원에서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 서울구치소로 복귀하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은 대검찰청 사이버수사과 전문수사관 등을 파견받아 5명의 전담 검거반을 편성해 김씨를 추적해왔다.

김씨는 2020년 5월 검찰 수사선상에 오르자 같은 해 8월께 해외로 잠적했다가 지난해 10월 캄보디아에서 체포돼 국내로 송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김학경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