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최태원 "'넷제로' 위해 친환경 사업에 103조원 투자" 재확인링크드인서 계열사 친환경사업 투자사례 소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앞장서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친환경 산업에 100조원 이상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최 회장은 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링크드인에 올린 글에서 "유엔은 세계 경제를 '넷제로'(탄소 순배출량 제로)로 이끌기 위해선 충분한 민간과 국제금융이 필요하다고 제안한다"며 "SK그룹은 친환경사업에 850억달러(약 102조7천억원)를 투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앞서 지난해 10월 열린 '2021 CEO 세미나'에서 "2030년 전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t)의 1% 정도인 2억t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SK그룹 관계사 최고경영자(CEO)들도 전기차 배터리와 수소 등 친환경 신사업에 100조원 이상을 투자하겠다며 최 회장의 계획에 화답했는데 최 회장이 이러한 계획을 재확인한 것이다.

최 회장은 주요 계열사들의 친환경 사업투자도 함께 소개했다.

최 회장은 "SK실트론은 전기차(EV)의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실리콘 카바이드 웨이퍼를 생산한다"며 "이 회사는 (늘어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3억2백만달러(약 3천650억원)을 투자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SK E&S는 미국 수소에너지 업체 플러그파워에 16억달러, SK㈜는 대체육을 비롯한 환경친화적 식품회사에 1억달러를 투자했다고 덧붙였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노영준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