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월 600만원 넘게 벌어도 10명 중 9명 "나는 중산층 이하""나는 중하층" 34.7% "하층에 속한다" 12.8%

지난해 가구소득이 600만원을 넘는 고소득자 가운데 10명 중 9명은 본인이 중산층 이하라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통계청의 '2021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가구소득이 600만원 이상인 사람 가운데 91.1%는 본인의 사회적·경제적 지위가 '중' 이하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이들 가운데 78.3%는 본인이 중층에 속한다고 답했는데, 특히 34.7%는 자신이 중하층에 속한다고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본인이 하층에 속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12.8% 있었다.

가구소득이 600만원 이상인 경우 조사 대상 가운데 월평균 소득 구간이 가장 높은데도 이들 중 대다수는 스스로 상층에 속하지 않는다고 인식한 것이다.

가구소득이 600만원 이상인 사람 가운데 자신이 상층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8.9%에 그치면서 2017년 조사(10.5%)보다 비중이 줄었다.

이런 현상은 근로소득과 자산소득간 격차에서 비롯된 것으로 해석된다.

우선 근로소득이 많더라도 무주택자는 자신을 상층으로 분류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

근로소득보다 자산소득에 따라 총소득이 결정되는 구조도 이런 배경이 된다.

통계청의 주택 소유 통계에 따르면 2020년 11월 1일 기준 주택을 소유한 가구의 평균 주택 자산가액(공시가격 기준)은 3억2천400만원으로 전년 대비 4천900만원 늘었다.

이에 비해 주택 자산 가액 기준 상위 10% 가구의 집값은 평균 13억900만원으로 2억600만원 올랐다.

자산 상위 계층의 자산소득 증가 폭이 워낙 커 근로소득이 많은 계층조차도 근로소득에 부여하는 의미가 작아지는 것이다.

반면 2020년 4분기 기준 가구당 월평균 근로소득은 340만1천원으로 0.5% 감소했다.

▲직장인.

노영준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