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조검찰
김만배 "350억 로비 사실무근 객관적 진실 드러날것"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1일 일부 언론의 수백억원대 정관계 로비 의혹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김씨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350억원 로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개발 이익이 예상보다 증가하게 되자 투자자들 간에 이익의 배분비율에 있어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예상비용을 부풀려 주장하는 과정에서 과장된 사실들이 녹취된 것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업과 관련된 모든 계좌의 입구와 출구를 조사해 자금 흐름을 빠짐없이 규명한다면 객관적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한 언론은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파일에, 김씨와 정 회계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천화동인 4호 소유자인 남욱 변호사 등 의혹의 핵심 인물들이 정관계 로비자금 문제로 언쟁을 벌이는 내용이 들어 있다고 보도했다.

여야 정치인과 법조인, 성남시의회,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에 제공할 350억원의 로비자금을 갹출하는 과정에서 누가 얼마나 부담할지를 놓고 다툼을 벌였다는 것이다.

경찰 출석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특혜를 받은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최대 주주 김만배 씨가 27일 오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 용산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학경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