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파리바게뜨, 노조파괴 공작" 노동청·경찰에 고소前중간관리자 제보 "3월부터 매달 100명씩 탈퇴"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파리바게뜨지회(이하 파리바게뜨노조)는 1일 사측이 노조 파괴 공작을 벌인 정황을 포착했다며 부당 노동행위와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파리바게뜨노조는 이날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리바게뜨의 제빵·카페기사를 운영하는 피비파트너즈 경영진이 나서 '민주노총 조합원 0%'라는 목표 아래 민주노총 탈퇴와 한국노총 가입을 지시하고 관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영진이 중간관리자(F/BMC)들을 소집해 '민주노총 조합원만 지속적으로 찾아가 탈퇴하도록 하라'고 지시했고, 민주노총을 탈퇴시키고 한국노총에 가입시키면 회사 업무추진비로 포상금까지 지급했다"는 전직 중간관리자의 제보를 공개했다.

또 이사(본부장)가 아침마다 중간관리자들을 모아놓은 자리에서 민주노총 조합원이 빨간색으로 표시된 명단을 관리하기도 했으며, 한 임원은 매장을 방문해 민주노총 조합원에게 '민주노총의 입장을 대변해보라'며 몇 시간을 괴롭혔다고 노조는 전했다.

파리바게뜨노조는 "회사 측의 이러한 행위가 지속된 이후 민주노총 파리바게뜨지회는 올해 3월부터 4개월간 매달 조합원이 100여명씩 탈퇴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서울고용노동청을 비롯한 각 지방 고용노동관서에 경영진을 부동노동행위 혐의로 고소하고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하는 한편 경찰청 본청에도 업무방해·배임 등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SPC그룹은 "노조 측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주홍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