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춘천시 하수처리장 사업 놓고 불공정 논쟁 '시끌'

강원 춘천시가 추진 중인 3천억원 규모의 근화동 하수처리장 건립 계획에 대해 공정하지 않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상민 춘천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은 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춘천시가 4월 하수처리장 이전 부지를 연말까지 확정하겠다고 밝힌 이후 이전 부지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한 민간업체가 대상 부지에 사업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동안 춘천시는 제대로 검토하지 않고, 음식물처리장 등을 이전하는 방안을 추가 보완하도록 요구했다"며 "막대한 예산이 수반되는 사업인 만큼 하수처리장 이전사업은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과정에서 음식물처리장과 분뇨처리장 포함 여부를 두고 오간 제안서가 보완이냐, 반려냐를 두고 논란은 가중되고 있다.

춘천시가 행정감사를 통해 문제점을 지적하자 해당 업체에 제안서를 보완이 아닌 반려키로 했지만, 수일 내 제안서가 바로 접수된 것도 특정 업체에 대한 봐주기식 행정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이 위원장은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춘천시가 사업을 추진하면서 밀실행정 등으로 일관하고 있어 하수처리장 이전사업은 처음부터 다시 논의해야 한다"며 "공익감사청구가 가능한지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춘천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이전 부지가 정해지지 않아도 민간이 제안할 수 있는 사업"이라며 "행정절차에 일부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있었던 점에 시인하고 혼란을 드린 점은 사과드리지만, 특혜 의혹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춘천 하수종말처리장.

박정용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