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하동서 행글라이더끼리 충돌·추락 동호회원 2명 사상경찰,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 사고 경위 수사
  • 취재 / 이종배 기자
  • 승인 2019.07.02 01:04
  • 댓글 0

  지난 23일 오후 2시께 경남 하동군 악양면 인근에서 행글라이더를 타던 A(53)씨와 B(46)씨가 도로 주변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의식 불명인 채 발견됐지만 끝내 숨졌다.
B씨는 골절 등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추락 뒤 나무에 걸린 채 발견돼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으로 미뤄 이들이 각각 타고 있던 행글라이더가 상공에서 서로 부딪쳐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동호회 회원인 이들은 이날 하동 지리산 형제봉 활공장에서 30분 간격을 두고 출발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의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도 확인하고 있다.
이들이 타던 기체는 한때 패러글라이더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행글라이더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행글라이더는 삼각 모양 날개를 가진 기체에 사람이 매달려 언덕이나 비탈면에서 활주해 하늘을 나는 스포츠 기구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동서 추락한 행글라이더지난 23일 오후 경남 하동군 악양면 한 도로 주변에 행글라이더가 추락한 모습. 경찰에 따르면 행글라이더 두 대가 상공에서 부딪친 후 추락해 같은 동호회원 2명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취재 / 이종배 기자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