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경기 동탄서 경찰과 26분간 추격전 벌인 10대 운전자 검거인접 경찰서 소속 순찰차 21대 신속히 지령 내려 길목 막아
  • 취재 / 김성일 기자
  • 승인 2019.06.03 08:15
  • 댓글 0

  렌터카를 타고 질주하던 10대 청소년들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30분 가까이 추격전을 벌이다가 검거됐다.
  지난 25일 오후 7시 9분께 경기도 화성시 반송동 동탄신도시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미성년자로 보이는 운전자가 차를 몰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동탄경찰서 동탄1지구대 소속 순찰차가 의심 차량으로 보이는 K5 승용차에 접근하자 차량은 질주하기 시작했다.
  이 차량은 쫓아오는 순찰차를 피해 동탄신도시에서 수원역을 거쳐 팔달문 방향으로 도주했다. 
  경찰은 동탄경찰서와 수원남부서 등 인접 경찰서 소속 순찰차 21대에 신속히 지령을 내려 길목을 막았다.
  신고지점부터 줄곧 쫓아 온 동탄1지구대 순찰차 1대와 지령을 받고 추격에 합세한 수원남부서 인계지구대 순찰차 1대가 골목길에서 도주로를 차단하면서 신고 26분 만인 오후 7시 35분 수원 팔달문 인근에서 도주 차량을 멈춰 서게 했다.
  차 안에는 A(17)군 등 10대 4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이 동시에 순찰차 수십 대를 주변에 투입하면서 검거 과정에서 단 한 번의 교통사고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화성동탄경찰서는 A군 등을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으며, 렌터카를 빌린 과정도 수사할 방침이다.

취재 / 김성일 기자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