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봉준호 황금종려상에 외신도 큰 관심 "한국영화 첫 수상""여러 장르 결합, 칸에서 가장 호평…세계적 빈부격차와 갈등 효과적 조명"
  • 취재 / 김한종 기자
  • 승인 2019.06.03 07:59
  • 댓글 0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영예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돌아가자 외신들도 한국영화의 첫 황금종려상 수상에 의미를 부여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AP통신은 25일(현지시간) 봉 감독의 수상을 긴급 기사로 타전한 뒤 이어지는 기사에서 "'기생충'의 수상은 한국영화로서는 첫 황금종려상 수상"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여러 장르가 결합한 이 영화는 올해 칸영화제에서 거의 틀림없이 가장 호평받은 영화"라고 설명했다.
  AP는 또 "우리는 이 영화가 서로 다른 장르를 통해 보여준 미스터리를 공유했다"는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의 심사평을 전했다.
  기생충은 지난 22일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상영 후 8분이 넘는 기립박수를 받았으며, 칸영화제 소식지 스크린 데일리로부터 경쟁부문 출품작 중 최고점을 얻었다.
  통신은 지난해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에 이어 아시아 감독이 두 번째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것이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로이터 통신도 지난해 고레에다 감독에 이어 올해 봉 감독의 영화가 황금종려상을 가져가면서 아시아 영화가 또다시 칸영화제의 주목을 받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dpa통신은 '봉준호가 황금종려상을 받은 첫 한국 감독이 됐다'는 기사를 통해 봉 감독의 수상 소식을 알리면서 현대 한국 사회의 계급 문제를 파헤친 영화라고 기생충을 소개했다.
  AFP통신은 '한국의 신랄한 풍자가 봉준호가 칸에서 역사를 썼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그의 이력을 자세히 소개했다.
  AFP는 봉 감독이 연세대 사회학과 재학 당시 민주화 운동에 나섰다가 체포됐고, 박근혜 정부 때는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며 사회비평가로서의 면모도 언급했다.
  또 봉 감독이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주연배우 송강호에게 무릎을 꿇고 황금종려상을 건넨 장면을 묘사하며 송강호를 한국의 '국보급 배우'라고 소개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봉 감독이 지난 2017년에도 넷플릭스 영화 '옥자'를 통해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바 있다고 전했다.
  봉 감독은 2006년 '괴물'로 감독주간에 초청되면서 칸영화제와 인연을 맺었으며 2008년과 2009년에는 '도쿄!'와 '마더'가 각각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됐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박 사장네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다룬 블랙 코미디다.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 현상인 빈부격차의 문제를 다룬다.

칸의 남자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영화 '기생충'으로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뒤 포토콜에서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취재 / 김한종 기자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