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전업맘 취업희망 이유는…56.6% "양육·교육·생활비 위해"보건사회연구원 조사…74.6% "취업할 의향 있다"
  • 취재 / 김요한 기자
  • 승인 2019.04.01 21:18
  • 댓글 0

  현재 일하고 있지 않은 기혼여성의 절반 이상이 양육비와 교육비, 생활비 등을 마련하고자 취업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취업하지 않은 15∼49세의 기혼여성(4천648명)의 74.6%가 향후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이 적을수록, 학력이 높을수록, 가구소득이 낮을수록 취업할 생각이 큰 것으로 나왔다.
  현재 일하고 있지 않지만 앞으로 일하길 원하는 비취업 기혼여성은 '자녀의 양육과 교육에 돈이 많이 들어서'(33.2%), '본인의 자아실현을 위해서'(24.0%), '남편의 수입만으로 생활비를 모두 충당할 수 없어서'(23.4%), '노후대책을 마련하려고'(7.0%) 등을 주된 취업희망 이유로 꼽았다.
  양육·교육비와 생활비를 충당하려는 게 전체의 56.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교육수준별로 대졸 이상인 경우 자아실현을 위한 목적이 29.6%로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고졸 이하는 남편의 수입만으로 부족하다는 응답이 29.4%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비취업 기혼여성이 현재 일을 하지 않는 이유로는 '육아 때문에'가 60.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적당한 일자리가 없어서'(11.1%), '가사 때문에'(5.4%), '일하고 싶지 않아서'(5.0%) 등의 순이었다.

취재 / 김요한 기자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