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기름 800ℓ 든 부유식 파력발전기 침수…제주 해양오염 위험

기름 850ℓ가 들어있는 부유식 무인 파력발전기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3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제주시 한경면 용수포구 북서쪽 2.6㎞ 해상에서 침수하기 시작한 부유식 파력발전기인 해양플랜트가 해상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

파력발전기 안에는 경유 50ℓ, 유압유 800ℓ가 들어있어 침수할 경우 해양오염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해경은 이날 3천t급 경비함정과 헬기를 투입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해경은 지난 28일부터 방제팀과 파출소 구조팀을 사고 해역 인근 포구에 배치했지만 현지 기상이 좋지 않아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

제주도 서부 해상에 발효됐던 풍랑주의보는 이날 오전 해제됐으나, 여전히 강한 바람과 함께 1~2.5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해양오염 발생에 대비해 현장 상황을 지켜보고 있으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해양플랜트 연구소와 함께 해양오염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기상 상황이 좋아지는 대로 사고를 수습하고 원인 파악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침수된 해양플랜트는 이동식 부유식 파력발전기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해양플랜트연구소 소속이다.

크기는 가로 32.5m, 세로 23m, 높이 9.5m 규모로 8개의 앵커로 고정돼 있다.

제주서 침수 중인 부유식 무인 파력발전기28일 오후 제주시 용수포구 북서쪽 2.6㎞ 해상에 있는 부유식 무인 파력발전기인 해양플랜트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침수하고 있다. 기름 유출 우려가 있어 제주해경이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기상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홍미랑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