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충남 서산 부남호 야생조류 분변서 AI 바이러스 검출고병원성 확인에 3∼5일 걸려…앞서 4곳서 검출된 바이러스는 저병원성 판명

충남 서산시에 있는 부남호 주변의 야생조류 분변 시료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앞서 전국 네 군데에서 각각 발견됐던 AI 바이러스는 위험하지 않은 저병원성으로 판명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부남호 주변에서 28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시료 1건을 분석한 결과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립환경과학원은 시료가 채취된 주변 지역에서 병원균의 발생 상황이나 밀도, 주변 작물의 상태 등을 살피면서 상황이 어떻게 변동되는지를 예측하는 '예찰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질병관리본부,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AI 바이러스 검출 사실을 이날 오후 통보해 신속히 방역 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검출한 AI 바이러스의 정확한 유전형, 병원성 확인에는 3∼5일 정도 걸릴 전망이다.

앞서 최근 충남 아산시 곡교천, 전북 군산 금강호, 충남 서천 봉선저수지, 충남 홍성 간월호 주변에 있는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검출된 AI 바이러스는 저병원성으로 판명됐다.

닭이 감염됐을 때 1∼2일 만에 80% 이상이 죽는 AI 바이러스를 고병원성으로 분류한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닭은 제한된 공간에서 사육되기 때문에 면역력이 약하다"며 "고병원성과 달리 저병원성은 사실상 닭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오리는 닭보다 면역력이 강하지만,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오리 체내에서 증식한 뒤 배출돼 닭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이은홍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