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60%대 깨졌다…5년2개월 만에 처음11월 59.6%…매매가 안정세 속 전셋값 낙폭이 더 큰 영향

전셋값이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보이며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5년여만에 처음으로 60% 밑으로 떨어졌다.

2일 국민은행의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11월 주택가격 월간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9.6%를 기록해 60%의 벽이 깨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60% 미만으로 내려간 것은 2013년 9월 59.1%를 기록한 이후 5년 2개월 만에 처음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2013년 10월 60.1%를 시작으로 60%대를 회복한 이후 2016년 5월 역대 최고인 75%까지 올랐다.

주택경기 회복을 위한 각종 규제 완화로 집값이 오르기 시작했으나 글로벌 경기침체 이후 주택공급 물량 감소의 여파로 2015년부터 매매가격보다 전세가격이 더 많이 뛰면서 전세가율도 치솟은 것이다.

그러나 올해 1월 69.3%로 다시 60%대로 내려온 뒤 1년도 채 안 돼 다시 50%대로 하락했다.

지난해와 올해 서울 아파트 공급물량 증가 등으로 전셋값은 상대적으로 안정된 반면 부동산 이상과열로 매매가격이 급등하면서 전세가율이 떨어진 것이다.

특히 9·13대책의 여파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둔화하고, 최근 3주 연속 하락세(한국감정원 조사 기준)를 보이고 있으나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그보다 앞서 6주 연속 하락세이면서 낙폭도 매매가보다 커 전세가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9·13대책 직후 매매 거래는 줄고 전세 거래량은 늘었으나 가을부터 서울의 재건축 이주 수요가 감소하고 신규 입주물량은 증가하면서 아직 가격 불안 조짐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구별로 강남구의 전세가율은 48.7%로 서울 전체를 통틀어 가장 낮았고 용산구도 49.2%로 그 뒤를 이었다. 송파구는 전월 대비 0.3%포인트 하락한 50.0%를 기록했다.

송파구는 이달 말 9천500가구가 넘는 헬리오시티의 입주를 앞두고 전셋값 하락폭이 커지고 있어 조만간 50%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북지역의 전세가율도 하락해 중랑구는 지난 10월 72.8%에서 11월에는 71.6%로, 성동구는 69.8%에서 68.4%로, 도봉구는 65.7%에서 64.6%로, 노원구는 62.3%에서 61.6%로 각각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전세가율이 하락하면서 전세를 끼고 주택을 매입하는 투자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일부 비인기 단지에선 전셋값 하락으로 인해 전세 보증금을 제때 빼주지 못하는 역전세난도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입주 물량이 많은 경남·충남 등 일부 지방의 경우 역전세난으로 인해 세입자들이 보증금을 제때 돌려받지 못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박원갑 수석전문위원은 "대출이 강화된 상태에서 전세가율 하락, 금리 인상 등으로 한동안 매매 거래 공백이 두드러질 것"이라며 "입주 증가 등으로 전셋값이 지속해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곳에서는 전세보증금반환 보증에 가입하는 등 안전장치를 마련해 두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서울 잠실 일대 중개업소 전경

김태운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