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의성군 단밀면 폐기물 '쓰레기 산' 화재…12시간째 연기 올라

2일 경북 의성군 단밀면 폐기물 쓰레기 더미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했으나 12시간째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이곳은 재활용업체가 폐기물을 처리하지 않아 쓰레기가 산을 이룬 탓에 주민들이 악취와 먼지 등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3분께 불이 났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차 2대를 출동시켜 오전 8시 50분께 진화했다.

그러나 오전 9시 8분께 다시 불꽃이 피어오른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차 5대로 진화에 나서 1시간여 만에 불을 껐다.

소방당국은 이후에도 약하게 연기가 계속 나자 소방차 1대를 배치해 물을 뿌리며 다시 발화하는 것을 막고 있다.

단밀면사무소 관계자는 "포크레인으로 쓰레기 더미를 뒤집으며 계속 물을 뿌리고 있다"며 "이곳에는 이전에도 폐기물 속에서 발화해 불이 자주 났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불이 완전히 꺼지는 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마을 뒤쪽에 있는 이곳은 플라스틱, 스티로폼, 비닐, 천 따위가 땅바닥에서 10m 이상 높이로 쌓여 있다.

㈜한국환경산업개발이 운영하는 폐기물 재활용 사업장이나 의성군은 허가량의 34배나 넘는 7만4천여t을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

이에 의성군은 수차례 고발, 영업정지 등 조치를 했지만 업체가 행정소송 등을 하고 폐기물 방치량이 늘어나자 처리 능력과 의지가 없다고 보고 행정대집행을 검토했으나 막대한 비용으로 어려움을 겪는다.

▲의성군 폐기물 '쓰레기 산' 화재 진압

권영덕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