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성남 영아시신 유기' 용의자는 30대 친모경찰,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

경기 성남에서 발생한 영아 시신 유기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3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2일 살인 혐의로 A(33)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지난 1일 오후 6시께 성남시 중원구의 한 초등학교 옆 주택가 골목길에서 쇼핑백 안에 1살짜리 여아 시신이 들어있는 것을 시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통해 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친모인 A씨인 것을 확인, 추적한 끝에 경기 광주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아이 시신의 머리 부위에 외상이 있는 점에 미뤄 A씨가 딸을 살해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정신적으로 불안한 상태여서 아직 조사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아이 시신을 부검할 방침이다.

▲영아 유기(PG).

김태운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