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교회 나와라" "딸 과제 해줘라" 현직 총경 갑질 논란당사자 "사실무근…떠도는 얘기 부풀려 나를 음해"

부산경찰청 소속 총경이 부하직원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 서장급에 해당하는 간부다.

2일 부산경찰청 직원들에 따르면 A 총경은 부하직원들에게 자신이 다니는 교회에 나오라고 압박한 의혹을 받는다.

한 경찰관은 "A 총경이 금요일마다 문자메시지 등으로 (자신이 집사로 있는) ○○○ 교회로 나오라고 했다"라며 "압박감이 얼마나 컸는지 다른 종교를 믿는 경찰관이 억지로 교회에 나간 사례도 있었고 문자메시지를 받고도 교회에 나가지 않은 직원은 근무평가에서 최하점을 받았다는 얘기도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A 총경은 2015년 7월∼12월 간부급 부하 직원에게 대학생인 자신의 딸 과제를 대신 해달라고 했다는 의심도 받는다.

해당 간부 직원은 예체능 계열 서적까지 직접 보면서 3∼4차례 A 총경 딸의 대학교 과제물을 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경찰관은 "간부 경찰관이 일과 시간 후에 사무실에서 예체능 전공 서적까지 펴놓고 과제를 대신해준 것으로 기억한다"라며 "인사권을 쥔 직속 상관이어서 거부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간부급 직원은 "A 총경 딸의 리포트를 2차례 봐 준 적은 있지만, 직접 작성해준 것은 아니고 써 온 과제물을 교정해주는 정도였다"고 해명했다.

A 총경은 자신의 부인이 운영하는 보육시설의 업무를 일반 직원에게 대신하도록 한 것 아닌가 하는 의심도 받는다.

A 총경과 함께 근무한 한 경찰관은 "A 총경 지시를 받고 한 직원이 사무실 컴퓨터로 A 총경 부인이 운영하는 유치원 관련 문서를 작성해 전송해 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경찰서장이었던 2016년 5월 가족상을 당했을 때 경찰서 경무과 직원들을 장례식장으로 동원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한 간부 경찰관은 "A 총경이 부인이 운영하는 유치원과 자신이 다니는 교회와 관련한 민원을 부적절하게 해결했다는 얘기가 끊임없이 나왔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A 총경은 이런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그는 "직원들에게 신앙을 가지라고 한 적은 있지만 내가 다니는 교회로 나오라고 한 적은 없다"라며 "대학원에 진학한 딸의 연구계획서를 경찰관에게 검토해달라고 했지만, 작성해달라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또 "아내가 운영하는 유치원이나 교회 민원을 부적절하게 해결했다는 얘기도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인사철을 앞두고 누군가 없는 사실을 지어내거나 항간에 떠도는 얘기를 부풀려 나를 음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경찰청 전경

백승욱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