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지리산 탈출 후 교통사고' 반달가슴곰, 계획대로 수도산에 방사치료 마치고 회복 야생성도 유지
  • 취재 / 강승우 기자
  • 승인 2018.09.03 21:55
  • 댓글 0

  지난 5월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반달가슴곰이 치료를 마치고 수도산에 방사된다.
  환경부는 반달가슴곰 KM-53을 오는 27일 오전 경북 김천과 경남 거창에 걸쳐 있는 수도산 일대에 방사한다고 25일 밝혔다.
  KM-53은 지난 5월 대전-통영간 고속도로 함양분기점 인근에서 시속 100㎞로 달리는 버스와 부딪혀 왼쪽 앞다리가 부러졌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에서 수술을 받은 KM-53은 야생 활동에 지장이 없을 정도로 회복됐다. 또 사람을 회피하는 등 야생성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전문가, 지방자치단체와 상의한 끝에 KM-53의 야생성이 사라지기 전에 방사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하고 수도산을 방사 장소로 결정했다.
  2015년 1월 태어난 수컷인 KM-53은 그해 10월 지리산에 방사됐지만 총 3차례 지리산을 벗어났다.
  지난해 두 차례 수도산으로 탈출했다가 모두 지리산으로 회수된 KM-53은 올해 5월 다시 수도산 방면으로 향하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환경부는 교통사고 직후에도 "KM-53의 이동이 반달가슴곰 야생 개체 증가에 따른 자연스러운 분산의 과정으로 보고 이번에는 지리산으로 회수하는 등의 인위적인 개입은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반달가슴곰 KM-53.

 

취재 / 강승우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