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SH공사 직원 토지보상금 15억 횡령 공사 2년간 '깜깜'보상 대상자가 아내와 동명이인인 점 악용
  • 취재 / 서정만 기자
  • 승인 2018.09.03 19:50
  • 댓글 0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이 서류를 조작해 15억원의 토지보상금을 횡령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SH공사는 횡령이 일어난 뒤 2년 후에야 뒤늦게 알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늑장 대응'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지난 23일 서울시와 SH공사에 따르면 공사에서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토지보상업무를 하던 A 씨(42)는 2016년 4월 자신의 아내 계좌로 보상금 15억원을 입금했다.
  그는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보상 대상자 중 배우자와 동명이인이 있다는 것을 악용해 서류를 정교하게 위조한 뒤 거액을 빼돌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개인 신상을 이유로 들어 퇴사하면서 위조 서류는 모두 폐기했다.
  SH공사는 이 같은 횡령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다가 올해 6월 29일 보상업무 분야 자체 감사를 하는 과정에서 2년 만에 발견했다.     이후 부랴부랴 사기, 공문서·사문서 위조 및 행사 혐의로 A씨 횡령 사건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A씨는 현재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SH공사는 개발사업을 위해 취득하는 토지보상금은 보상이 끝난 뒤 감정평가액, 수용 재결금 등과 실제 지급액을 대조하기 때문에 부정 지급액이 있으면 반드시 발견하게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10억대 횡령 사건 이후 2년이 지나서야 발견한 내부 점검 체계에 우려가 제기된다.
  다행히 직원 A씨의 부동산과 예금·채권에 대해 편취 금액 이상으로 압류 조치를 해 피해액 환수가 가능해졌지만, 시간이 더 흘렀다면 전액 환수가 어려운 상황이 됐을 가능성도 있다.
  SH공사는 "창사 이래 100여개의 사업지구에 대한 보상업무를 하며 보상금 지급 사고가 발생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보상금 허위 지급 원천 방지를 위해 보상업무 전산시스템을 전면 개선하고, 보상금 지급내역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에스에이치공사

취재 / 서정만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