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말 많고 탈 많은' 광주시 의료기업 투자유치 잡음감사위원회, 기업정보 외부 유출 의혹 청와대 행정관 등 3명 고발키로
  • 취재 / 나송환 기자
  • 승인 2018.04.02 02:44
  • 댓글 0

광주시의 최대 성과 중 하나로 평가받은 3천억 원대 글로벌 의료기업 투자유치를 놓고 잡음이 일고 있다.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21일 시 간부 공무원 A씨(3급)와 B씨(4급) 등 2명과 청와대 행정관 등 모두 3명을 직무상 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광주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진행중인 자동차 밸리 위원회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에 대한 감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함께 고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고발 대상 공무원은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과 관련해 감사위원회의 감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2월초 광주시가 보도자료를 통해 투자유치 추진 사실을 공개한 의료기업 메드라인에 대한 내부정보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미국 일리노이주에 본사를 둔 메드라인은 연 매출 10조원 규모로 세계 90여개국에 영업망을 두고 있으며 임직원 1만5천명에 달하는 글로벌 기업이다고 광주시는 소개한 바 있다.
  논란은 투자유치 과정에서 이 기업에 대한 정보 등이 외부로 유출돼 해당 업체가 반발하는 등 말썽이 일고 있다는 점이다.
  감사위원회 조사결과 자료 유출은 이달 초 투자유치와 무관한 자동차 관련 업무 관계자로부터 청와대까지 건너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 2월과 이달 초 등 청와대로 넘겨진 투자유치 자료 중 최근 자료는 정상적인 절차를 밟지 않았다고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전했다.
  투자유치 대상업체인 메드라인 관계자가 광주시를 찾아 '기업정보가 유출됐다. 투자를 철회하겠다'고 항의하면서 드러났다.
  광주시와 투자유치 관련 매개 역할을 하는 이 관계자는 40대 후반의 재미교포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시가 공식적으로 밝힌 이외의 내용이 외부로 흘러나갔다"며 "해당 업무와 관련이 없는 공무원이 유출한 만큼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자료가 왜 외부로 유출됐고 '최종 종착지'가 어디인지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광주광역시청 전경.

취재 / 나송환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