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6·25 해상유격전 벌인 경찰 전사자, 67년 만에 가족 품으로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전남 완도군 고금면 덕동리에서 구 경사의 유해 발굴
  • 취재 / 이용창 기자
  • 승인 2017.10.02 06:31
  • 댓글 0

6·25 전쟁 초기 전남 완도 일대에서 북한군과 싸우다가 숨진 경찰관의 유해가 67년 만에 추석을 앞두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국방부는 지난 22일 "6·25 전사자 고(故) 구창신 경사의 손자 구봉호(61)씨의 인천 자택을 오늘 방문해 전사자 신원확인 통지서와 유품 등을 전달하는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한다"고 밝혔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 3월 전남 완도군 고금면 덕동리에서 구 경사의 유해를 발굴했다. 유해에서 채취한 유전자 시료는 구 경사의 딸 구정자(81)씨와 일치했다.
  1910년 장흥에서 태어난 구 경사는 강진경찰서 소속 경찰관으로, 결혼해 딸 셋과 아들 하나를 두고 살던 중 1950년 6·25 전쟁이 발발하자 마흔의 나이로 전투에 뛰어들었다.
  전쟁 초기 파죽지세로 밀고 내려온 북한군은 한 달 만에 남해안까지 진출했고 구 경사는 7월 27일 완도로 철수한 지역 경찰에 속해 해상유격전을 벌였다.
  구 경사가 속한 강진경찰서 부대원 150여명은 고금도 상륙작전 등 공세적인 작전으로 북한군 10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리기도 했다. 구 경사는 북한군의 완도 상륙을 저지하는 전투에서 총탄에 맞아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구 경사의 유해를 찾는 데는 지역 주민과 유족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손자 구봉호씨는 할아버지가 고금도에 매장됐다는 마을 주민의 말을 듣고 고금도를 수차례 방문해 매장지로 추정되는 장소를 찾아냈다.
  구씨는 이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제보했고 유해발굴감식단은 6·25 전쟁 당시 경찰 전투 기록 등을 토대로 지난 3월 발굴작업에 나서 구 경사의 유해를 수습했다.
  유해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도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구 경사의 딸 구정자씨가 아버지의 유해를 찾고자 2012년 지역 보건소에 찾아가 유전자 시료를 채취했기 때문이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이번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에 이어 유족과 협의를 거쳐 구 경사의 유해를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계획이다. 안장식은 경찰청 주관으로 거행된다.

'123번째 호국의 영웅' 고 구창신 경사 귀환행사지난 22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일신주공아파트 노인정에서 실시한 '123번째 호국의 영웅 고(故) 구창신 경사 귀환행사'에서 구창신 경사의 증손자 구정환 공군 대위(왼쪽부터), 친손자 구봉호 씨, 이학기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 이창수 인천삼산경찰서장 등 유가족과 관계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취재 / 이용창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