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아기가 숨을 안쉬어요" 빗길 10㎞ 질주한 순찰차30분가량 걸리는 거리 단 10분 만에 주파 아기 생명구해
  • 취재 / 양희덕 기자
  • 승인 2017.09.04 02:56
  • 댓글 0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두 살배기 아기를 10㎞ 떨어진 병원까지 안전하게 이송한 경찰관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보는 이들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지난 15일 오후 9시 56분께 경기 광주경찰서 오포서부파출소에 A(34)씨 부부가 두 살 된 남아를 안고 뛰어들어와 "아기가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한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근무 중이던 이재선 경사와 장재령 순경은 곧바로 아기와 엄마를 순찰차에 태우고 빗길 질주를 시작했다.
  성남 지역의 병원까지는 10㎞ 거리, 운전대를 잡은 이 경사는 신호등의 빨간불에도 좌·우측을 잘 살피며 능숙하게 순찰차를 몰았고, 장 순경은 경광등을 켜고 사이렌을 울려 운전자들의 협조를 구했다.
  두 경찰관의 능숙한 대처로 평소 30분가량 걸리는 거리를 단 10분 만에 주파, 아기를 신속히 병원에 이송할 수 있었다.
  A씨는 이후 파출소를 찾아 "경찰관들 덕분에 아기를 살릴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순경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아기가 다음날 새벽 퇴원했다고 들었다. 앞으로 건강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아기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영상을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gyeonggipol)에 올렸다.
                  

▲파출소로 아기 안고 온 부부

취재 / 양희덕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