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음료 자판기 하청업체에 갑질…3억 챙긴 대기업 간부 구속
▲부산 해운대경찰서

음료 자판기 위탁관리업체를 선정하는 우월한 지위를 이용, 하청업체에 강요해 판매대금을 횡령한 혐의로 대기업 음료 회사 간부가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업무상횡령 혐의로 모 대기업 음료회사 영남본부장 송 모(53) 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송 씨는 2015년 5월 4일부터 지난해 12월 30일까지 자판기 관리업체 5곳으로부터 213차례에 걸쳐 3억7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씨는 음료 자판기 판매대금 정산 업무를 총괄하면서 음료 자판기를 관리하는 하청업체의 재계약을 결정하는 권한을 가진 지위를 이용해 자판기 관리업체 전산에 실매출액보다 적은 금액을 입력시켜 차액을 현금으로 직접 받아 빼돌리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해당 음료 회사가 2년 치 회계감사에서 횡령 혐의를 적발해 지난 1월 송 씨를 해고하면서 형사 고소했고 송 씨는 '매출회수 과정에서 정산 오류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유숙이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