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박태하의 연변축구팀 최대고비 中동포사회 "내 형제" 성원최근 연패로 중하위권 쳐진 뒤 1위팀과 맞대결
   
▲ 박태하의 연변축구팀

18일 오후 중국 연변조선족자치주 옌지 인민경기장에서 중국동포들의 절대적 응원을 받는 홈팀 연변 푸터팀과 리그 1위를 달리는 광저우 헝다팀의 경기가 열린다. 두 팀의 마스코트가 모두 호랑이인 점에서 착안해 광저우팀이 만든 경기 포스터.

 

한국 출신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 푸터(富德) 축구팀'이 올 시즌 최대 고비를 맞았다.

18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16년 만에 중국 프로축구 1부 슈퍼리그에 복귀한 연변 푸터팀은 지난달 28일 랴오닝 훙위안(宏遠)팀을 상대로 4대 1로 승리해 기세를 올렸으나 이달 들어서 2경기 연속 1대 0으로 패배, 3승3무7패의 전적으로 리그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더구나 연변팀은 이날 오후 리그 1위 광저우 헝다(恒大)팀을 상대로 홈경기를 펼친다. 헝다팀은 작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현재 슈퍼리그에서 2위 허베이 화샤(華夏)팀에 5점 앞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에 맞서 연변팀은 부상으로 결장했던 주공격수 하태균과 한국축구 국가대표팀에 발탁됐던 윤빛가람이 돌아와 라인업을 형성했고 오랜만에 홈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승리를 다짐했다.

연변일보는 "불굴의 연변팀이 훙위안팀과의 경기 때처럼 필승의 각오로 경기에 임한다면 대가는 따라올 것"이라며 "정신력과 집중력이 살아나고 홈구장 이점을 최대한 살린다면 상대방을 주눅들게 하고 패배로 몰아갈 수 있다"고 보도했다.

길림신문은 "작년 연변팀이 기적같이 2부리그 우승으로 슈퍼리그에 진출했으나 요즘 성적부진을 겪고 있다"면서 "'이겨도 내 형제, 져도 내 형제'라는 말처럼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동포 축구팬의 이해와 사랑, 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변팀이 중국동포 최대 밀집지역인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주에 기반을 둘 뿐만 아니라 팀 구성 또한 조선족 출신 선수 중심이기 때문에 동포사회는 연변팀 행보에 희비를 맛보고 있다.

2천명에 달하는 연변팀 서포터즈들은 이날 팀컬러인 빨간색 옷차림으로 통일하고 승리를 기원하는 응원전을 펼치기로 했다.

자치경찰신문  webmaster@jachpolice.co.kr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치경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