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교수들 왜 이러나" 같은 대학서 학생 성추행 잇따라

대전의 모 대학 교수들이 연거푸 학생을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이 대학은 곧 있을 A교수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징계가 끝나기도 전에 또 다른 교수 성추행 사건이 불거져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대전 모 대학 B교수가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해 12월 초 교수 연구실에서 수업을 듣는 여학생을 끌어안는 등 원치 않은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학생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고 싶었지만, 학점 평가 시 불이익을 우려해 평가가 끝난 지난해 12월 말 직접 경찰서를 찾아 B교수를 신고했다.

B교수는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 학생과 B교수를 조사한 뒤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이런 소식을 접한 학교 측은 한바탕 난리가 났다.

교수 성추행 사건의 잇단 발생으로 불거진 학내 구성원들이 반발이 확산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학교는 급한 대로 문제가 된 B교수를 수업에서 배제하며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하지만 바로 징계 절차를 밟지 않은 채 경찰 조사를 지켜보고 있다.

이 대학 교무처장은 "학생이 직접 경찰로 피해 사실을 신고했기 때문에 학교로서는 현재 피해 상황을 제대로 확인하기 어렵다"며 "일단 경찰에서 신고 사실을 전해왔기 때문에 B교수를 수업에서 배제하고,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젊은 교수가 술을 마시고 실수를 한 것 같다"며 "학교 차원에서 지금 당장 진상을 파악하거나 징계위원회를 열지는 않을 계획이지만, 어떻게든 처벌은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학 A교수도 제자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최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해당 교수의 혐의를 일부 확인한 경찰은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찬계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