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후임병 성추행·흉기 들이댄 20대 징역형의 집행유예

후임병을 성추행하고 업무를 재촉하며 흉기를 들이댄 2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3부(심재현 부장판사)는 군인 등 강제추행 특수협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4)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과 40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A씨는 해병대 모 부대에서 복무하며 지난해 5월 수차례에 걸쳐 후임병을 폭행 및 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피해자가 전화를 안 받거나 혼자 담배를 피우고 왔다는 등의 이유로 피해자를 발로 차고 가슴 부위를 꼬집은 것으로 조사됐다.

탈의실에 늦게 오거나 옷매무새가 말끔하지 않다며 추행하고 폭행하기도 했다.

일을 제대로 해놓지 않았다면서 업무 공간에 있던 흉기를 피해자 얼굴과 복부에 들이댄 적도 있다.

A씨는 말로 훈계했을 뿐 혐의를 부인했으나 법원은 피해자의 기록, 증인 진술 등을 근거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병영 내 강제추행은 피해자의 성적 자기 결정권을 침해하고 부대의 군기·사기·단결을 저하해 국방력 약화를 초래하는 범죄"라며 "A씨는 여러 차례 범행을 반복해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A씨가 일부 범행을 인정하고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군인 성추행(PG)

조용집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