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가을 모기 조심' 강원서 일본뇌염 바이러스 검출휴전선 주변에서는 말라리아 매개 모기 원충 확인돼

야외 활동이 왕성해지는 가을철을 맞아 모기를 매개로 하는 감염병인 일본뇌염과 말라리아가 우려되고 있다.

1일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채집한 모기에서 일본뇌염바이러스와 말라리아 원충이 확인됐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최근 도내 1곳에서 채집한 흰줄숲모기에서 일본뇌염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일본뇌염은 감염되면 치명적인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중 약 30%가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뇌염은 통상 9월에 시작돼 10월에 많이 발생해 아동과 고위험군은 예방 접종이 필요하다.

접경지역에서 채집한 얼룩날개모기에서는 말라리아 원충이 확인됐다.

말라리아 원충에 의해 감염돼 발생하는 말라리아는 감염 시 오한, 두통, 복통과 함께 고열을 동반한다.

봄·여름에 주로 발생하는 말라리아는 북한과 인접하고 있는 강원 북부, 경기, 인천 지역 주민과 군인이 주로 감염되는 감염병인데 가을철에도 말라리아 원충이 확인돼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가을철은 일본뇌염이 많이 발생하는 계절인데다 5∼6월 주로 발생하는 말라리아 매개 모기가 요즘에도 돌아다니고 있다"며 "야외 활동 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긴 옷을 착용하고 기피제를 뿌리는 등 예방수칙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말라리아(PG).

김태현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