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작년말 주민등록인구 5천164만명, 2년째 감소 40%는 1인세대주민등록세대는 1.6% 증가 2022 행정안전 통계연보 발간

주민등록인구가 지난해 말 기준 약 5천164만명으로 2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3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2 행정안전통계연보에 따르면 전국 주민등록인구는 5천163만8천809명으로 전년(5천182만9천23명)보다 0.37%(19만214명) 감소했다.
  17개 시도 가운데 인천, 세종, 제주를 제외한 14곳에서 인구가 줄었다.
  주민등록인구는 2019년 5천184만9천861명까지 늘었다가 2020년 5천182만9천23명으로 2만838명(0.04%) 줄어 사상 첫 인구 감소를 기록했다.
  감소세는 지난해에도 이어졌는데 감소 폭은 전년보다 훨씬 커졌다. 지난해 장기 거주불명자에 대한 사실조사가 최초로 시행돼 거주불명자 14만3천여명이 직권말소 조치된 것도 자연적 요인에 더해 큰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말 주민등록인구의 평균연령은 43.7세로 전년(43.2세)보다 0.5세 높아졌다. 남성 42.6세, 여성 44.8세로 여성이 2.2세 높았다.
  가장 인구가 많은 연령은 50세(1971년생, 93만 5천176명)였다.
주민등록 세대는 2천347만2천895세대로 전년(2천309만3천108세대)에 비해 1.6%(37만9천787세대) 증가했다. 주민등록 세대는 최근 10년간 꾸준히 증가했다.
  1인세대가 946만1천695세대(40.3%)로 사상 처음 40%를 돌파했다. 1인세대 다음으로는 2인세대 23.9%(561만3천943세대), 4인세대 이상 18.7%(439만8천613세대), 3인세대 17.0%(399만8천644세대) 순이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1인세대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대 이상이 18.6%(175만9천790세대)로 가장 많고 60대 17.8%(168만5천226세대), 50대 17.1%(162만825세대) 순이었다.
  올해 행정안전통계연보에는 정부조직, 행정관리, 디지털정부. 지방행정, 지방재정, 안전정책, 재난관리, 기타 등 8개 분야 329개 통계가 수록됐다. 연령별 1인세대 등 신규통계 11개도 포함됐다.
  지난해 3월 개통한 국민비서 서비스는 교통·건강·교육 등의 생활정보를 편리하게 제공하는 개인 맞춤형 행정정보 알림 서비스로, 이번 통계연보에 처음 수록됐다.
  국민비서 알림서비스 이용량은 4억219만7천993건이었는데 코로나19 백신접종정보 안내 서비스가 92.1%로 대부분이었으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안내 4.2%, 일반 건강검진일 안내 1.6% 순이었다.
도로명도 신규통계에 포함됐다. 전국의 도로명은 16만6천924건이며, 시·도별로 보면 경기 15.9%, 경북 10.2%, 경남 10.1% 순이다.
  이름은 '길'이 90.0%로 가장 많고 '로'가 9.8%, '대로'는 0.2%다.
둘 이상의 시·도에 걸쳐 있는 도로의 이름은 행안부에서 부여한다. 2022년 지방자치단체 예산은 288조3천억원으로, 전년(263조1천억원)보다 9.6%(25조2천억원) 증가했다.

▲작년말 주민등록인구 5천164만명, 2년째 감소 40%는 1인세대.

김영옥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