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이상민, '밀정의혹' 경찰국장 거취 고심 "여러 이야기 듣는 중""하이트진로 사옥 점거, 아직 심각한 상황 아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밀정 의혹'이 불거진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과 관련해 "이런저런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경찰청 을지연습장에 격려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경찰국장 교체도 검토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일단 이야기를 한번 쭉 들은 다음에 상황이 어떤지 한 번 보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다만 "아직 경찰청장이나 경찰국장과 따로 상의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김 국장의 교체 필요성을 지적하자 "한번 검토해보겠다"고 언급했다.
  김 국장은 1989년 노동운동단체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 동료들을 밀고하고 그 대가로 경찰에 대공요원으로 특채된 의혹을 받고 있다. 인노회 활동 전에는 학생운동을 하다 강제징집 된 이후 국군보안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녹화사업(사상전향 공작) 대상자로 관리받았다. 
  이후 프락치(끄나풀)로 활동하면서 대학 서클 동향을 수집해 보고했다는 의혹도 있다.
  이 장관은 화물연대의 하이트진로 본사 점거 사태에 대해서는 "아직 심각한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좀 두고 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합원들이 인화물질을 소지하고 있다는 소문에도 "정확하게 확인된 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손해배상 소송 및 가압류 철회, 해고자 복직, 운송료 현실화 등을 요구하며 8일째 점거 시위 중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지난 22일 관계부처 장관을 모아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장기화 시 필요한 대비책을 논의했다.

▲일선 경찰관과 대화하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

조용집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