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5년 생존 9%인 췌장암, 아예 싹 자르는 예방 치료 가능할까어떤 세포가 그냥 두면 췌장암 되는지 '전암' 단계 전에 확인

췌장암은 암 중에서도 특히 위험한 암이다.
  효과를 기대할 만한 치료법이 마땅치 않아 5년 생존율이 9%에 불과하다.
  이런 췌장암 환자와 가족에게 희소식이 될 수 있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학자들은 췌장암이 두 개의 큰 전환점(transition point)을 거쳐 발달하고, 이런 단계에 이르기 직전에 세포의 특징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상세히 밝혀냈다.
  첫 번째는 정상 세포가 전암(前癌) 세포로 변하는 지점이고, 두 번째는 전암 세포가 초기 암세포로 발달하는 지점이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어떤 특징을 가진 세포가 전암성 세포로 변하는지 확인한 것이다.
  이 발견은 아예 췌장암이 생기지 않게 싹을 잘라내는 근원적 예방 치료가 가능하다는 걸 시사한다.
미국 세인트루이스 워싱턴 의대 과학자들이 수행한 이 연구 결과는 22일(현지 시각) 저널 '네이처 제네틱스'(Nature Genetics)에 논문으로 실렸다.
  암 종양의 발달 과정에 이런 전환점이 존재한다는 걸 상세한 단계별 특징과 함께 밝혀낸 건 처음이다.

▲세포핵은 청색, 세포막은 적색, 복제 중인 세포의 핵은 청록색으로 보인다. 다른 색은 면역세포와 결합 조직 세포 등이다.javascript:photoWriteFormSubmit( this.document.photoWriteForm );


  논문의 공동 수석저자인 딩리(Li Ding) 유전학 석좌교수는 "더 효과적인 췌장암 치료법을 개발하기 위해선 먼저 건강한 세포가 어떻게 암으로 변하는 성질을 갖게 되는지 이해해야 한다"라면서 "이번 연구 결과는 새로운 췌장암 치료법을 개발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인간 종양 아틀라스 네트워크'(Human Tumor Atlas Network)라는 혁신적 프로젝트의 한 부분으로 진행됐다.
  연구 자금은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의 '캔서 문샷'(Cancer Moonshot) 프로그램에서 지원했다.
  과학자들은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췌장암 환자 31명의 종양 샘플 83점을 놓고 유전자 발현과 단백질 합성 등을 심층 분석했다. 이를 통해 종양의 발달이 암 치료를 받은 횟수 등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정상 세포가 췌장암 세포로 변하는 동안 세포의 상태가 확연히 달라지는 두 개의 전환점도 모습을 드러냈다.
  연구팀은 전환점에 도달한 세포의 상세한 특징을 알아낸 것에 고무돼 있다.

김대우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