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이재명 향해 그릇 던진 60대 구속심사 출석 "죄송하다"포승줄 묶인 채였으며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 가린 상태
  • 취재 / 이주홍 기자
  • 승인 2022.06.01 12:59
  • 댓글 0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해 거리 유세 중이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지난 2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60대 남성 A씨는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경찰 승합차에서 내린 그는 포승줄에 묶인 채였으며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상태였다.

A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네,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또 "영장실질심사에서 어떤 부분을 소명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는 "고의적이 아니었고 우발적으로 (했다는 점을 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억울하냐"는 물음에 "네"라고 짧게 답한 뒤 법원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A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배구민 인천지법 영장당직 판사의 심리로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9시 35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층 음식점 야외테라스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이 후보가 가게 앞을 지나가자 치킨 뼈를 담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그릇을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이 후보는 윤환 계양구청장 후보, 조덕제 구의원 후보와 함께 거리유세를 하고 있었다. 주변에는 지지자와 어린 학생도 있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다.

A씨는 경찰에서 "이 후보가 지나가면서 시끄러웠다"며 "술을 먹고 있는데 기분이 나빴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특정 정당 소속이 아니지만 선거 운동을 방해한 행위는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보고 그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위험한 물건을 던진) A씨에게 특수폭행 혐의도 적용했으나 이 죄명은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에 포함돼 죄명은 하나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사실이 알려지자 "폭력 등 선거방해 행위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범죄"라면서도 "선처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향해 철제그릇 던진 60대 영장심사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A씨가 22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A씨는 지난 20일 인천시 계양구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취재 / 이주홍 기자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