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우크라 침공, 러 공수부대, 제2도시 하리코프 진입해 교전남부 헤르손 점령·마리우폴 공격에 100여명 부상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인 하리코프에 2일(현지시간) 러시아 공수부대가 진입했다고 AFP 통신이 우크라이나군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 공수부대가 이날 동부 하리코프에 진입해 현지 병원을 공격했으며, 이에 따른 교전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군은 텔레그램을 통해 배포한 성명에서 "러시아 공수부대가 하리코프에 상륙해 지역 병원을 공격했다"며 "현재 침략군과 우크라이나군 간에 교전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광고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달 24일 우크라이나 침공을 개시한 러시아가 초반 저항에 주춤했다가 1일부터 화력을 끌어올려 민간인 주거지도 가리지 않고 무차별 포격에 나선 가운데 나왔다.

우크라이나 동부에 자리해 러시아와의 국경에 인접한 하리코프는 인구 140만명 대다수가 러시아어를 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크라이나 남부 인구 25만명의 도시 헤르손이 러시아군에 점령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고르 콜리카예프 헤르손 시장은 러시아군이 밤새 기차역과 항구를 장악했다고 말했다.

콜리카예프 시장은 "현재 교전이 진행 중이며, 우리 도시의 점령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남부 아조프해의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도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100명 이상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바딤 보이쳰코 시장을 인용해 보도했다.

AFP, BBC 보도에 따르면 키예프에서 50㎞가량 떨어진 보로드얀카에서는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아파트 2채가 파괴됐다.

북서부 지역 지토미르에서는 미사일 공격으로 추정되는 공습으로 주택가에 화재가 발생, 4명이 사망했다.

키예프에서 북서쪽으로 불과 24㎞가량 떨어진 지역에서는 키예프를 향해 움직이는 러시아군의 긴 호송행렬이 목격됐다.

우크라이나 관료들은 또 러시아군이 키예프에 있는 방송국 인근 TV 송출탑을 공격, 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친밀한 관계인 벨라루스군이 러시아군을 도와 전쟁에 가세할 가능성도 우려로 제기된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게재한 성명에서 "벨라루스 군대가 삼엄한 경계 태세에 돌입했으며, 우크라이나 국경과 가까운 곳에 집결해있다"며 "벨라루스가 이번 전쟁에서 러시아 침략군을 지원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이 포착한 정보에 따르면 지난 1일 낮 우크라이나와 벨라루스 간 접경지역에서 벨라루스 항공기의 '유의미한 움직임'이 있었으며, 식량과 탄약을 실은 수송 차량이 목격됐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지난달 24일 러시아의 침공 개시 이후 민·군을 겨냥한 미사일이 벨라루스 영토에서 '조직적으로' 발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군 공격으로 초토화된 우크라 하리코프 거리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제2 도시 하리코프의 거리가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초토화된 채 파손된 차량 등 각종 잔해로 가득하다. 러시아군이 침공 엿새째인 이날 우크라이나 동부 도시 하리코프와 수도 키예프, 남부 도시 헤르손 등을 중심으로 무차별 포격과 폭격에 나서면서 민간인 피해도 속출했다.

이주홍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