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량 감소세 지속 헌혈인 모시기 안간힘혈액원, 음료·음악앨범 증정하고 기념품 늘리며 참여 호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량이 감소하자 혈액원마다 헌혈 참여를 독려하는 이벤트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1일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헌혈자 수는 2019년 261만여명, 2020년 243만여명, 2021년 241만여명으로 갈수록 감소하고 있다.

2017∼2018년에는 해마다 260만명 이상이 헌혈에 참여했으나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부터 헌혈량 감소 추세가 더욱 뚜렷해진 양상이다.

대한적십자사가 공개한 전날 기준 혈액 보유량은 7.6일분으로 다행히 '적정' 수준이다.

혈액 수급 위기 단계는 보유량이 적정 수준인 5일분보다 적으면 관심, 3일분 미만이면 주의, 2일분 미만이면 경계, 1일분 미만이면 심각 단계로 분류한다.

현재 혈액 보유량이 '적정' 수준이지만, 기준치인 5일분을 겨우 웃도는 수준이라 안심하기는 이르다.

특히 고등학생과 대학생 등의 헌혈 참여율은 전체의 30%가 넘는데, 겨울방학과 명절 연휴가 낀 1∼2월에는 이들의 헌혈 참여량이 줄어 전체 혈액 보유량도 덩달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지속으로 기업 등 단체 헌혈도 감소하고 있어 혈액 보유량은 언제든 줄어들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헌혈 참여를 촉구하기 위해 지난해 11∼12월 코로나19로 헌혈량이 매우 부족하다며 가까운 헌혈의 집이나 헌혈 카페에 방문해 달라는 내용의 안전안내문자를 2차례 발송하기도 했다.

혈액원들도 헌혈인 수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수도권에서 헌혈 카페 등을 운영 중인 대한산업보건협회 한마음혈액원은 헌혈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비타민 제품을 증정하는가 하면 가수 정동원과 HYNN(박혜원)의 앨범도 제공했다.

경기도에 있는 한 헌혈의집은 헌혈에 참여자에게 지급하는 영화관람권과 문화상품권 등 기념품 지급 개수를 더 늘렸다.

해당 헌혈의 집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되면서 개인 단위로 헌혈의 집을 찾는 분들도 확실히 줄었다"며 "한 분이라도 더 헌혈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이벤트를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안심하고 헌혈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예방수칙에 따라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헌혈에 대한 더욱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량 감소세 지속.

나인협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