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지난해 수출·무역액 사상 최대 기록 세계 무역순위 8위로 상승수출액 6천445억달러·무역액 1조2천596억달러 수입도 첫 6천억달러 돌파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이 전년 대비 25% 이상 증가하며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지난해 무역액은 1조2천596억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 기록을 경신했다.

수입 역시 처음으로 6천억달러를 넘어섰다.

광고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2021년 연간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수출액은 6천445억4천만달러로 전년 대비 25.8% 증가했다.

기존 최고치인 2018년의 6천49억달러보다 396억달러 많은 규모다.

이에 따라 2019년과 지난해 전년 대비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던 수출은 3년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으며, 2010년(28.3%)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달성했다.

수출액을 원화로 환산하면 우리나라 올해 예산(607조7천억원)보다 103조원 많은 737조7천억원에 이른다.

같은 기간 수입은 31.5% 늘어난 6천150억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입액이 6천억달러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수출·수입 증가에 연간 무역액은 1조2천596억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으며, 이에 힘입어 우리나라의 세계 무역 순위는 9년 만에 8위로 한 계단 올랐다.

2007~2009년 11위였던 우리나라 무역 순위는 2010년 9위로 올라섰으며 2012년 8위까지 상승했다가 2013년 다시 9위로 내려온 뒤 줄곧 9위 자리를 유지했다.

우리나라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글로벌 공급망 병목현상이라는 이중고 속에서도 지난해 10월 26일 '사상 최단기간 연간 무역 1조달러' 돌파 기록을 세워 연간 사상 최대 무역액 달성이 기대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주요국의 무역이 동반 성장하는 가운데 무역 순위를 끌어올린 것은 유의미한 성과"라고 강조했다.

반도체, 석유화학, 자동차 등 주요 품목의 수출 증가가 역대 최대 무역액 달성에 기여했다.

지난해 15대 주요 품목 수출이 모두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기록했는데 이처럼 15대 전 품목의 수출이 증가한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반도체(1천280억달러)와 석유화학(551억달러) 등 전통 주력산업의 수출은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하며 전체 수출을 견인했다.

또한 중국, 아세안,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중남미, 인도, 중동, 독립국가연합(CIS) 등 9대 주요 지역을 대상으로 한 수출이 모두 증가했으며 이 중 중국, 미국, EU, 아세안, 인도로의 수출은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지난해 12월만 놓고 수출은 607억4천만달러로 18.3% 증가했고, 수입은 613억2천만달러로 37.4% 늘었다.

지난달 수출은 11월(604억1천만달러)에 이어 두 달 연속 600억달러대를 기록하며 월간 기준 역대 최고치 기록을 한 달 만에 다시 갈아치웠다.

2013년 10월 월 수출 500억달러 돌파 이후 8년여 만에 거둔 성과로, 연간 수출 7천억달러 시대를 향한 첫걸음으로 산업부는 해석했다.

월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부터 1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이러한 수출 호실적에도 수입도 급증해 무역수지는 5억9천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수출 호조는 수출단가(17.4% 증가)와 물량(0.8% 증가) 증가에 기인한다는 것이 정부와 업계의 평가다.

15대 주요 품목 중 13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하며 성장 모멘텀이 지속된 가운데 일반기계와 바이오헬스 품목이 역대 최고액을 달성했다.

반도체, 석유화학, 이차전지 등도 역대 12월 수출금액 중 1위를 기록했다.

월간 수입액이 600억달러를 넘은 것은 지난달이 처음으로, 내수 회복과 수출 호조에 따른 중간재와 자본재 수입 증가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겨울철 석유·가스 가격 상승으로 에너지 수입도 증가했다.

9대 지역 중 중남미를 제외한 8개 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고 그중에서도 중국, 아세안 시장으로의 수출이 역대 월 수출액 중 최고치였다.

수출과 수입 동시 증가로 월간 무역 규모도 사상 최초로 1천200억달러를 돌파했다.

기존의 월간 무역액 최고치는 전달인 지난해 11월의 1천178억달러였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이제는 '수출 7천억달러 시대'를 향해 가야 할 때"라며 "대외무역법상 무역의 범위를 서비스·디지털 무역까지 확장해 새로운 무역 체계를 정립하고, 공급망·환경·노동 등 새로운 통상 규범 논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메가 자유무역협정(FTA) 가입 검토 등을 통해 수출 시장을 더욱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쌓인 수출 컨테이너.

노영준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