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김정은 "새해에도 무거운 고민 마주" 대남·대미 메시지 없어27∼31일 진행된 당 전원회의 결과 발표 비상방역 국가사업 제1순위로

북한이 새해 국정 방향을 결정하는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대남·대미관계 사업 방향 등을 논의했지만, 그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다.

관심을 끌었던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대남·대미관계와 관련한 메시지도 나오지 않았다.

특히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비상방역을 최우선 국가사업으로 추진하면서 경제와 농업 등 내치에 집중하기로 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제8기 제4차 전원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결론 '2022년도 당과 국가의 사업방향에 대하여'를 제시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이번 전원회의를 통하여 우리 모두는 올해 사업 못지 않게 방대하고도 중대한 다음해 사업의 전략적 중요성에 대해 자각하면서 무겁고도 책임적인 고민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은 김 총비서가 "다사다변한 국제정치 정세와 주변환경에 대처하여 북남관계와 대외사업 부문에서 견지하여야 할 원칙적 문제들과 일련의 전술적 방향들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한국, 미국과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지 전략 등을 논의했다면서도 그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이 대남·대미관계 방향 및 사업 논의 결론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코로나19 등으로 새해 대내외 환경이 불확실한 가운데 당분간 상황을 주시하며 대책을 모색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특히 내년 5월에는 남북관계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문재인 정부가 임기를 마치고 새 정부가 들어서는 점도 고려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대외 계획을 공개하지 않은 반면 농업과 경제 부문은 상세히 소개해 새해에도 대외관계보다는 먹고 사는 문제 등 내치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아울러 국방력을 계속 강화하면서 비상방역에 전념하기로 했다.

전원회의에서는 "비상방역 사업을 국가사업의 제일 순위로 놓고 사소한 해이나 빈틈 허점도 없이 강력하게 전개해 나가야 할 최중대사"로 제시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새해에도 코로나19 위험이 감소할 때까지 국경 봉쇄를 유지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북한은 당분간 중국과 러시아 등 외부와 교류·교역을 재개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 보이다.

방송은 또 김 총비서가 회의에서 국방 부문의 전투적 과업을 제시했다면서 "날로 불안정해지고 있는 조선반도(한반도)의 군사적 환경과 국제정세의 흐름은 국가방위력 강화를 잠시도 늦춤 없이 더욱 힘있게 추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김 총비서는 "당중앙의 영도에 절대 충성 절대 복종하는 혁명적 당군" 육성을 위해 "훈련제일주의와 무기 전투기술기재들의 경상적 동원준비, 강철 같은 군기확립"에 총력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역대 최장인 5일간 진행된 이번 전원회의에서는 ▲ 2021년도 주요 당 및 국가정책 집행정형(실태) 총화(결산)와 2022년도 사업계획 ▲ 2021년도 국가예산집행 정형과 2022년도 국가예산안 ▲ 사회주의 농촌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한 당면과업 ▲ 당 규약 일부 조항 수정 ▲ 당중앙지도기관 성원의 2021년 하반기 당조직 사상생활 정형 ▲ 조직문제 등 총 6개 의정이 상정됐고 만장일치로 승인됐다.

당초 공식서열이 올라갈 가능성이 제기된 김여정 당 부부장은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아 정치국에 진입하지 않았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2021년 12월 28일 진행된 노동당 제8기 제4차 전원회의의 2일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권영덕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