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쉽게 돈 벌래?" 청소년 꾀어 성매매 강요한 '악마들'강원 경찰, 15명 검거해 8명 구속 피해자만 11명 달해

청소년들에게 쉽게 돈을 벌 수 있다고 꾀어 성매매를 강요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미성년자 11명을 대상으로 성매매 알선, 성매매 강요, 성매매 등을 저지른 15명을 붙잡아 이 중 8명을 성매매 알선 영업행위 혐의로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구속된 A(23)씨 등 8명은 모두 지역 친구나 선후배들로, 피해 청소년들에게 접근해 '돈을 쉽게 번다'고 유혹하거나 약점을 잡아 협박하는 수법으로 성매매를 강요했다.

역할을 나누고 2∼3명이 1개 조를 이뤄 경기, 인천, 대전, 충남, 강원 등 전국 각지를 다니며 익명성이 있는 채팅앱을 통해 성매수남을 모집해 피해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

이들은 수사가 시작된 지난 6월 이후 휴대전화를 바꾸거나 해지하는 등 추적 단서를 없애고, 타지로 도주했으나 결국 경찰에 꼬리가 잡혔다.

경찰은 도주 중인 피의자 2명은 지명수배를 내리고 뒤를 쫓고 있다.

수사 결과 이들은 피해자들을 상대로 지난해 4월부터 올해 8월까지 약 1년 5개월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했으며, 2억원대에 달하는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경찰은 관계기관과 협조해 피해자들 신변 보호와 함께 상담, 의료, 법률, 학업·취업 지원 등을 하고 있다.

▲성매매.

박상희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