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오세훈·정상빈 '올 뉴 황선홍호' 소집 경주서 옥석 가리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예선에서 3전 전승을 지휘한 황선홍 감독이 곧바로 '옥석 가리기'를 재개한다.

대한축구협회(KFA)는 황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의 11월 소집훈련에 참여할 30명의 선수명단을 2일 발표했다.

이번 훈련은 11월 A매치 기간인 8일부터 16일까지 경북 경주에서 치러진다.

오세훈(울산), 조영욱(서울), 정상빈(수원), 엄지성(광주)을 비롯해 이태석(서울), 김태환(수원), 이수빈(포항), 홍시후(성남), 이지솔(대전), 이재익(서울 이랜드) 등 K리그1(1부)과 K리그2(2부)에서 주축으로 활약 중인 영건들이 대거 발탁됐다.

지난달 31일 끝난 U-23 아시안컵 예선에서 3전 전승을 합작한 기존 선수들은 이번 명단에서 모두 빠졌다.

초기에 최대한 많은 선수를 직접 관찰하겠다는 게 황 감독의 복안이다.

황 감독은 "전승으로 아시안컵 본선 진출을 확정했으나 보완할 부분이 많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본선까지 안정적인 선수 풀을 갖추는 게 시급해 바로 소집훈련을 치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A매치 기간 등 소집훈련이 가능한 시간을 최대한 활용해 최정예 조합을 만들어야 하는 상황인 만큼, K리그 구단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황선홍 U-23 축구대표팀 감독

김학경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