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헤어지자" 격분 내연녀에 강산 뿌려 살해 50대男 구속은평구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40대 여성
▲서울 서부경찰서

내연 관계인 여성이 헤어지자고 하자 강산을 뿌려 살해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박모(51)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박씨는 이달 24일 오후 9시 50분께 은평구의 한 요양병원 주차장에서 40대 여성 A씨를 마구 때리고 얼굴에 강산을 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박씨는 불륜 관계였던 A씨가 헤어지자고 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세탁소를 운영했던 박씨는 가게에서 사용하는 강산을 가지고 A씨가 퇴근하기를 기다렸다가 범행했으며, A씨는 강산이 기도로 흘러들어 가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후 박씨는 부산으로 도주했다가 26일 오후 4시 20분께 추적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박씨가 사용한 강산의 정확한 성분을 확인하려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양효승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