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새마을금고 보이스피싱' 연간 4천건 1인당 1천148만원 피해"박재호 의원 "인출방지·사기범 검거 위한 근본대책 마련해야"

최근 5년간 새마을금고 계좌를 통한 보이스피싱 사건이 연평균 약 4천건씩 발생하고 피해자 1인당 평균 피해액이 1천148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1일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새마을금고 계좌를 통해 모두 1만9천678건의 보이스 피싱이 발생했다. 이 기간 총 피해액은 2천260억원에 이른다.

매년 3천936건의 범죄가 발생하는 셈이다.

전체 피해액을 범죄 발생 건수로 나누면 1인당 1천148만원씩 피해를 본 셈이다.

보이스피싱 사기 유형별로는 '대출 빙자형'이 74%, '사칭형'이 26%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8%로 가장 큰 피해가 발생했다. 이어 서울(13%), 울산(12%), 부산(10%) 등의 순이었다.

박 의원은 "새마을금고는 서민 금융기관으로 피해자 대부분이 서민들로 1인당 1천148만원의 피해는 상당한 만큼 새마을금고와 정부는 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방지 등 사기범 검거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이스 피싱.

김윤호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