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성관계 거부했다고 펜션서 여성 살해한 40대 징역 15년

만난 지 일주일 된 여성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왔다가 여성이 성관계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목을 졸라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징역 15년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2부(장찬수 부장판사)는 2일 살인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A(43)씨에 대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5월 24일 서귀포시에 있는 한 펜션에서 40대 여성 B씨에게 성관계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성관계를 거부하는 과정에서 기분 나쁘게 쳐다봐 화가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A씨와 B씨는 다른 지역 거주자로 사건 발생 이틀 전인 같은 달 22일께 함께 제주로 와 해당 펜션에 23일부터 투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살인은 그 어떤 사유로도 용인할 수 없다"며 "그런데 피고인은 하찮은 동기로 스스럼없이 피해자를 살해했고, 아직도 유족으로부터 용서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다만 피고인이 반성하는 점, 계획 범행은 아닌 점, 그동안 도로교통법 위반 등 벌금형 2건 외에 다른 범죄 전력이 없는 점, 성장 환경 등 여러 가지 조건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A씨가 다시 살인을 범할 개연성은 부족하다"며 검찰이 구형 공판에서 요청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청구에 대해서는 기각했다.

A씨는 선고가 내려지자 고개를 숙인 채 "유족과 피해자께 죄

▲제주지법.

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9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A씨에 대해 무기징역을 구형하고,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할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김태현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